main
< back

다핀, 멤버쉽 NFT 활용 새로운 디파이 모델 선보인다

author
다핀<다핀>핀테크서비스
최종 수정일 2022-02-22|작성일 2022-03-18


디지털자산 핀테크 플랫폼 다핀(DaFIN)은 DAF 토큰 홀더들의 거버넌스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거버넌스 스테이킹과 맴버쉽 NFT를 런칭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트위터를 통해 밝힌 다핀의 멤버쉽 NFT 활용 디파이 모델은 NFT에 대응하는 현물이 반드시 존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NFT 시장과는 달리 현물에 대한 진품보증서, 감정서, 소유증명서, 보관증명서, 구입이력 등 확보 현물이 진품임을 엄격하게 증명하고 관련 서류를 바탕으로 NFT가 발행된다. NFT는 다핀 소유로 발행되며 다핀 멤버쉽에 조각투자 방식으로 핀테크서비스가 제공되는 방식이다.

다핀은 NFT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은 환영하지만 무분별한 NFT 작품의 가격형성이나, 진품 여부에 대한 신뢰성이 저하되면 안되므로 신뢰성과 공정성을 최우선시한다는 것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

다핀은 NFT 발행 후 핀테크서비스를 제공하기 전에 현물을 믿을 수 있는 기관에 신탁을 한다. 현물이 임의로 훼손되거나 이동하지 않는 다는 것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거기에 더하여 원본가치에 준하는 현금을 금융기관에 예치함으로써 신뢰성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다핀 멤버쉽 NFT를 이용하는 고객은 NFT와 연결된 현물이 판매되어 수익을 발행하는 시점에 핀테크서비스가 청산되는 구조이다.

거버넌스 스테이킹은 LP토큰을 생성하여 유동성 제공하는 Yield Farming과는 달리 DAF토큰만을 스테이킹 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디파이 LP 파밍의 리스크인 IL(비영구적 손실)이 없다. 하지만 리스크가 적은 만큼 보상율도 적을 수 밖에 없다.

여기서 DaFIN의 맴버쉽 NFT를 같이 스테이킹 하는 DaFIN의 맴버쉽을 가진 유저들에게는 거버넌스 스테이킹의 보상율을 보다 높게 받을 수 있다.

또한 DaFIN의 로드맵이 진행됨에 따라 희귀 미술품 경매 참여, 리스크를 최소화한 포트폴리오로 운용하는 Automated Quant Program 등에 참가할 수 있는 권리를 얻을 수 있다.

다핀 관계자에 따르면 "다핀은 NFT 시장은 반드시 가야할 시장이지만 신뢰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으로, 현물과 현금을 믿을 수 있는 기관에 신탁 또는 예치함으로써 이를 달성하고자 한다”면서, “NFT 플랫폼으로 가는 것이 유저를 확보하거나 사업성 측면에서 더 좋겠지만 현재는 현물 연계 NFT 시장에 조금 더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IT비즈뉴스(ITBizNews)(https://www.itbiznews.com)